정비사업 핀셋 투자 정보 > 종합정보 > 정비사업 핀셋 투자 정보
코로나19 바이러스, "정비사업도 멈춰 세웠다!"
기사입력 20-03-25 10:46   조회 : 474

개포주공1단지, 신반포3차, 한남3구역 등 '총회' 5월 이후로 연기
정부, 바이러스 집단감염 우려 조합총회 연기 요청
"총회 강행시 법적대응 및 행정처분 경고"
조합측, 사업지연에 따른 피해발생 및 조합원 불만 우려


코로나19 여파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려 속도를 높이던 재개발·재건축사업도 멈춰 세웠다. 바이러스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분양가상한제 3개월 연장을 결정하며 총회금지 카드를 꺼내든 정부의 취지에 맞춰 각 조합 총회 일정도 5월 이후로 연기했다.   

이달 30일 '관리처분계획 변경인가총회'를 계획했던 개포주공1단지를 비롯해 신반포3차·경남, 한남3구역 등 다수의 조합들이 미리 계획했던 총회를 5월 이후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조합원 총 5133명인 개포주공1단지의 경우 집단감염을 우려해 야외 장소(개포중학교 운동장)를 택하며 강행하려고 했지만 정부와 서울시의 강력한 연기 요청에 결국 연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뿐만아니라 4월 10일 총회개최를 준비했던 신반포3차와  4월 26일 시공자선정 총회를 계획했던 한남3구역 조합 역시 5월 이후로 미뤘다.   

앞서 정부와 서울시는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을 오는 7월까지 3개월 연기한 만큼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이 있는 조합 총회 개최에 대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총회 자제권고에도 불구하고 총회를 강행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고발 뿐만 아니라 행정지원을 중단하겠고 경고하며 압박해 왔다.  

조합 관계자는 "바이러스 방지에 협조하기 위해 총회 일정을 연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면서 "어쩔수 없는 사업지연이지만 이로인한 피해와 조합원들의 불만은 우려 되는 부분이다"고 전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23일 '분양가 상한제 유예기간'을 종전 4월 28일에서 7월 28일로 3개월 연기한다는 내용이 담긴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편집부



<저작권자 도시개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회원가입



도시개발신문(주) |  등록번호:서울,아02031 |  등록일자:2012.3.19 |  제호:도시개발신문 |  발행인·편집인:전연규 |  주소: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322 (역삼동) 한신인터밸리24 동관 907호  |  Tel:02-2183-0516  |  Fax:02-2183-0519 |  최초발행일:2012.6.29 |  청소년보호책임자:전연규
Copyright ⓒ udp.or.kr All rights reserved.